중국, 탄소배출 감축 위해 동해안에 원전 150기 건설 계획

By 김우성

중국이 향후 15년 동안 520조 원을 투입해 세계 최대 원전국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지난 3일(현지 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중국이 탄소배출 감축을 위해 향후 15년간 최소 150기의 원자력 발전소를 지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보도에서 말한 150기는 전 세계 나머지 국가들이 지난 35년 동안 지은 원전보다 많은 수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선진국들이 신규 원전 건설을 자제하는 가운데, 중국만이 적극적으로 원전 건설에 나서고 있다.

2020년대 중반이면 중국이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원자력 발전 국가가 될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망했다.

중국 푸젠성에 있는 원자력발전소 / 연합뉴스

중국은 2035년까지 원전 설비용량을 147GW 늘릴 계획을 갖고 있으며, 이를 위해서는 3천700억~4천400억 달러(약 437조~520조 원)의 비용이 들 것으로 추산했다.

세계원자력협회(WNA)에 따르면 중국 원자로 건설 비용의 70%는 중국 국영은행이 저리로 대출해주기에 중국의 원전 발전 비용은 다른 나라보다 낮은 편이다.

전문가들은 미국이나 프랑스의 최근 원전 발전 프로젝트와 비교했을 때 3분의 1 수준의 비용으로 중국이 원전을 지을 수 있다고 예측하고 있다.

한편 해당 보도가 전해지면서 국내에서는 안전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150기의 원자력 발전소가 지어질 위치 때문이다.

2021년 중국 내 원자력발전소 분포 / 인천연구원 블로그 캡처

통상 원자력 발전소는 터빈을 돌리고 나온 증기를 식힐 때 냉각수로 바닷물을 활용하기 때문에 바닷가에 짓는다.

이대로라면 중국은 동해안을 따라 원자력 발전소를 세울 것이고, 우리 입장에서는 서해 너머에 거대한 원전 벨트가 생기게 된다.

이에 원전 사고가 발생할 경우 우리나라 역시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것이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