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편함에 전단지 넣었다고 70대 할머니 기어코 무릎 꿇린 미용실 사장

By 이서현

서울의 한 대학가 미용실 사장이 전단을 우편함에 넣었다는 이유로 70대 할머니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하도록 한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당시 정황을 담은 사진이 온라인에 공개되면서 비난이 일었고, 그제야 사장은 할머니에게 사과를 전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은 지난 14일 유튜버 구제역은 최근 ‘갑질 미용실 사장이 70대 할머니 무릎 꿇린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하면서 알려졌다.

할머니를 무릎 꿇린 A씨 | 유튜브 채널 ‘구제역’

영상 속 사진에는 한 여성이 미용실 내부에서 무릎을 꿇고 빌고 있고 곁에는 경찰 두 명이 서 있었다.

구제역은 “과연 이 할머니는 도대체 얼마나 큰 잘못을 했길래 자신의 손주뻘 밖에 되지 않은 미용실 사장에게 무릎 꿇고 용서를 빌고 있었을까”라며 말문을 열었다.

제보에 따르면 전단지 아르바이트를 하던 할머니는 A씨 미용실의 우편함에 홍보지를 한 장 넣었다고 한다.

이를 본 A씨는 홍보지에 적힌 업체 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항의했다.

그런데 업체 사장의 사과에도 A씨는 굳이 할머니에게 직접 사과를 받겠다고 요구했다.

결국 업체 사장이 할머니에게 전화를 걸었고 “우리 회사 이미지를 위해 한 번만 사과 해달라”고 부탁했다.

유튜브 채널 ‘구제역’

제보자에 따르면 할머니가 미용실을 찾자 A씨는 할머니에게 자신의 앞에 무릎 꿇고 빌 것을 명령했다고 전했다.

당황한 할머니는 “무릎 꿇는 건 어려울 것 같다”고 거부했다고 한다.

하지만 A씨가 곧바로 신고하면서 경찰이 출동했고 겁을 먹은 할머니는 결국 A씨에게 무릎을 꿇을 수밖에 없었다.

유튜브 채널 ‘구제역’

이후 A씨는 무릎을 꿇고 비는 할머니의 모습을 촬영해 업체 사장에게 보낸 뒤 “사과 받았습니다. 수고하세요”라고 문자까지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구제역은 “일반적인 사람들, 특히 나이 든 분들은 고소당하는 것에 대해 엄청난 두려움을 느낀다. 고소를 당하면 감옥에 가거나 어마어마한 벌금을 내야 한다고 생각해 손을 부들부들 떨고 무서워한다. A 씨는 일반인들의 심리를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유튜브 채널 ‘구제역’
유튜브 채널 ‘구제역’

그러면서 “본인의 미용실 우편함에 고작 전단지를 하나 넣은 것이 70대 할머니를 무릎 꿇릴 정도로 큰 잘못으로 느껴졌냐?”라며 분노했다.

또 자신의 영상을 삭제해 달라고 요청한 A씨를 향해 “본인에게 상처 받은 사람에게 용서를 구하는 것이 먼저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영상이 공개된 후 비난 여론이 거세게 일자 A씨는 27일 오후 미용실 공식 블로그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A씨는 “어머니 무릎을 꿇게 한 게 사실이다”며 “어머니께 연락 드려서 정말 죄송하다,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