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2월 개장한 ‘더현대서울’ 천장 붕괴…3명 경상

By 김우성

올해 2월 개장한 서울 여의도 더현대서울의 매장에서 29일 오전 천장이 붕괴하는 사고가 났다.

29일 소방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4분께 여의도 더현대서울 3층의 속옷 매장에서 천장 일부가 무너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29일 서울 여의도 더현대서울의 한 속옷 매장에서 천장 일부와 석고보드가 무너져 관계자들이 매장 주변에 가림막을 설치하고 있다. / 연합뉴스

소방 관계자에 따르면 이 사고로 직원 3명이 경상을 입었고, 추가적인 위험이 없다고 판단해 소방 인력은 현재 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백화점 측은 “매장 천장의 석고보드가 탈락해 떨어지면서 발생한 사고”라며 “안내 방송을 했고 안전에는 이상이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천장 일부가 무너져 내린 매장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소방과 백화점은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더현대서울은 올해 2월 26일에 개장했다.

더현대서울, 자료사진 /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