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첫 확진 인천 40대 부부, “접촉자 숨기다 나중에 털어놔”

By 김우성

지금까지 총 5명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국내 첫 확진 사례로 기록된 40대 부부가 확진 판정을 받고도 접촉자를 숨긴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방역 당국은 “지난달 24일 나이지리아에서 입국한 인천 거주 40대 부부 2명과 공항에 부부를 마중 나간 30대 지인, 이들과 다른 비행기로 나이지리아에서 23일 입국한 50대 여성 2명 등 총 5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1일 밝혔다.

이미 40대 부부의 아들, 30대 지인의 아내 등 주변인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현재 오미크론 감염 여부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이 우려되는 가운데 3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외국인들이 버스를 타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 연합뉴스

특히 우즈베키스탄 출신인 30대 지인은 공항을 마중 나간 24일부터 29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을 때까지 엿새 동안 별도의 자가격리 없이 인천 일대를 돌아다닌 것으로 드러났다.

초기 역학조사에서 40대 부부가 접촉자를 숨긴 탓이었다.

2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확진 판정을 부부는 초기 역학조사에서 “공항에서 자택으로 이동할 때 방역 택시를 탔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이는 거짓으로 드러났다. 부부는 공항에서 30대 지인의 차를 타고 이동했다.

부부의 거짓 진술 때문에 30대 지인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았다.

게다가 부부의 확진 소식을 접한 30대 지인이 별도로 받은 1차 코로나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오면서 그는 거리낌 없이 일상생활을 이어갔다.

그러다 발열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서 2차 검사를 받았고, 지난달 29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외국인들이 방역복을 착용한 채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의 추가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향후 2주간 내국인을 포함한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예방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10일 격리조치를 하기로 했다. / 연합뉴스

또 40대 부부는 백신 접종 완료자여서 해외에서 입국했음에도 격리 면제를 받아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별다른 제한 없이 돌아다녔다.

이렇게 40대 부부와 30대 지인이 29일까지 접촉한 사람은 8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 당국은 접촉자들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과 다른 비행기로 입국한 50대 여성 2명은 현재 재택에서 치료 중이라는 사실만 알려졌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