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이겨내고 생애 첫 출전한 올림픽에서 값진 동메달 획득한 태권도 인교돈

By 이현주

인교돈(29, 한국가스공사)이 생애 첫 올림픽에서 값진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27일 인교돈은 태권도 남자 80kg 초과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반 콘라드 트라이코비치(슬로베니아)를 5대4로 제압하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지난 24일 남자 58kg급 장준(21, 한국체대)의 동메달에 이은 도쿄올림픽 태권도 두 번째 메달이다.

연합뉴스

인교돈은 준결승에서 데얀 게오르기예프스키(북마케도니아)에 패해 동메달 결정전으로 내려왔다.

인교돈은 트라이코비치의 머리에 발차기를 날려 3점을 선취했다.

2라운드에서는 상대 감점으로 1점을 추가했다.

3, 4라운드에서는 감점을 받고 상대에게 주먹 공격 등을 내주면서 추격을 허용했으나, 마지막까지 리드를 지켜 동메달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인교돈은 인간 승리의 아이콘이다.

초등학교 1학년 때 친구를 따라 태권도를 시작한 인교돈에게 시련이 찾아왔다.

22세였던 2014년 때 혈액암의 일종인 림프종 진단을 받았다.

운동을 그만둬야 하는 상황이지만, 인교돈은 암을 극복하고 다시 도복을 입었다.

연합뉴스

2015년 광주유니버시아드에서 은메달을 따며 재기했고, 세계랭킹을 2위까지 끌어올렸다.

29세라는 늦은 나이에 첫 출전한 도쿄올림픽에서는 메달을 획득하면서, 자신의 존재를 만천하에 알렸다.

연합뉴스

경기 후 그는 “‘인간승리’라는 단어가 맞는 것 같다. 다시 운동을 시작하면서 올림픽 출전을 생각도 못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제 자신에게 놀랐다. 동메달을 따서 너무 기쁘고, 준비한 걸 전부 쏟아내고 져서 후회나 아쉬움은 없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완치 판정을 받았던 순간을 되새기며 “투병하시는 분들이 저란 선수로 인해 힘을 내서 잘 이겨냈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