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끄러움은 국민의 몫” 펠로시 회담 중 휴대폰 꺼낸 권성동

By 이서현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또다시 ‘휴대폰’과 관련된 논란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국회 회담 중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측을 향해 휴대폰으로 촬영을 하는 듯한 모습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지난 4일 오전 국회에서는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김진표 국회의장의 회담이 열렸다.

해당 자리에는 권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그리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함께했다.

JTBC 뉴스
JTBC 뉴스

그런데 펠로시 의장이 연설하던 중 권 원내대표는 휴대폰을 꺼내 들고 펠로시 의장 측을 향해 사진을 찍는 등의 모습을 보였다.

손으로 화면을 확대하는 듯한 동작도 눈에 띄었는데, 이 모습은 방송사 카메라에 그대로 포착됐다.

해당 장면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 빠르게 확산됐다.

JTBC 뉴스
JTBC 뉴스

누리꾼들은 “무례하다” “면전에서 사진 찍는 모습이 너무 부끄럽다” “사진 찍어서 뭐 하려고” “스마트폰 중독인가” “나라망신” “회의 중에 다른 사람을 촬영하다니 상상 밖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YTN 뉴스

권 원내대표는 앞서 지난달 26일에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텔레그램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은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돼 홍역을 치른 바 있다.

당시 윤 대통령은 “우리 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 해야”라며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라고 이준석 대표를 언급한 메시지가 포착됐다.

국민의힘은 더욱 깊은 내홍에 빠져들었고, 권 원내대표는 “전적으로 제 잘못”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