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후 돌파감염…손 꼭잡고 ‘1분 간격’으로 나란히 눈감은 부부

By 김우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은 뒤 돌파감염으로 나란히 세상을 떠난 미국 부부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7일(현지시간) 폭스17 등 외신들에 따르면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 출신 칼 던햄(59)과 아내 린다 던햄(66)은 코로나19 투병 3주 만에 숨을 거뒀다.

부부는 이달 초 가족 여행을 갔다가 감기 증상을 보여 병원을 찾았다.

검사 결과 부부는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이었고 치료를 위해 함께 입원했다.

칼 던햄(왼쪽)과 아내 린다 던햄(오른쪽) / 폭스 뉴스 홈페이지 캡처

딸 사라 던햄은 “가족 캠핑을 하러 가기 전에 아버지께서 전화하셔서 몸이 안 좋다고 하셨다”며 “감기라고 생각해서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그냥 갔는데, 여행 셋째 날 어머니도 감기에 옮은 것 같다고 하시면서 부모님은 짐을 싸서 집으로 돌아가셨다”고 설명했다.

금방 괜찮아지리라 생각했던 부부는 인공호흡기 없이 숨을 쉬지 못할 만큼 급격히 상태가 악화됐다.

결국 의료진은 가족에게 생명 유지 장치를 제거해야 할 것 같다고 통보해야만 했다.

부부는 1분 간격으로 나란히 눈을 감았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오전 11시 7분 남편이 먼저 숨을 거뒀고, 1분 뒤 아내가 따라갔다.

한 번에 부모를 잃은 딸은 “어머니는 아버지에게 ‘당신이 먼저 가라. 나는 바로 뒤따라가겠다’라고 입버릇처럼 말씀하셨는데, 정말 그렇게 됐다”며 슬퍼했다.

폭스 뉴스 홈페이지 캡처

부부가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마친 상태였기에 남은 가족의 충격은 더욱 컸다.

어떤 백신을 맞았는지, 부스터샷(추가접종) 접종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유가족은 “코로나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분위기에 화가 난다”면서 “백신 접종을 완료했더라도 긴장의 끈을 늦춰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