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코로나 확진자, 이제부터는 집에서 치료한다”

By 이서현

앞으로 모든 코로나 확진자는 재택 치료를 원칙으로 한다.

정부는 29일 ‘단계적 일상회복의 지속을 위한 의료 및 방역 후속대응 계획’을 보고하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위드 코로나 이후 확진자가 폭증하고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까지 등장하자, 2단계 이행도 유보하기로 했다.

대신 추가 접종의 효과가 나타나는 향후 4주간 현 1단계 수준을 유지하면서 재택치료 확대와 병상 확충에 주력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그동안은 입원 요인이 없는 70대 미만의 무증상·경증 확진자 중 재택치료에 동의한 환자에게만 재택치료를 시행해왔다.

이제부터는 모든 확진자는 재택 치료를 기본으로 하되, 특정 사유가 있을 때만 입원 치료를 받는다.

정부는 재택 치료자가 집에서도 안심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 중심의 건강관리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관리의료기관과 연계해 건강모니터링을 실시하고 필요한 재택치료 키트(산소포화도 측정기, 체온계, 해열제, 소독제)도 제공한다.

연합뉴스

응급상황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24시간 상담, 진료가 가능한 핫라인도 구축된다.

동거인 등 공동 격리자의 격리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필수 사유가 있으면 외출도 허용된다.

다만 외출 시 자가진단 검사에서 음성이 나와야 하고, 전담공무원에게 사전에 신고해야 한다.

재택치료는 자비 부담이 생기는 걸 고려해 추가 생활비를 지원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응급 상황을 제외하고는 방역 택시나 개인 차량을 이용해 통원치료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내년 2월에 도입하기로 한 먹는 치료제도 도입 시기를 연내로 앞당긴다.

정부는 현재 확보한 31만 2천 명분 외에, 9만 2천 명분에 대한 추가 구매가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