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는 못 버텨” 사직서 수백 장 던지며 ‘인력 충원’해달라 외치는 간호사들

By 김우성

“사직합니다. 너무 많은 환자를 감당하다 보니 환자를 제대로 간호할 수 없었습니다. 더는 버티지 못하겠습니다.”

간호 인력 부족으로 인한 업무 부담으로 병원을 떠난 간호사 674명의 사직서가 거리에 날렸다.

지난 15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는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연합뉴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발생 직후부터 1년 8개월이 흐른 지금까지도 간호 인력 부족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사직서를 흩뿌리는 항의 퍼포먼스를 벌였다.

지난해 1월부터 지난 7월까지 서울대병원·보라매병원·서울의료원에서만 모두 674명이 퇴직했다.

이들은 떠난 간호사 674명의 사직서를 흩뿌리며 서울시에 감염병동 간호 인력 기준을 즉각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업무는 늘었지만, 인력 충원을 요구할 때마다 기다리라는 말만 되돌아왔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환자를 위해 몸을 혹사해가며 버텨봤지만, 좀처럼 상황이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자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가 늘고 있는 것.

이들은 “간호사 한 명이 몇 명의 코로나19 환자를 돌보는 것이 적정한지 그 기준을 만들고, 그 기준에 맞게 간호사 수를 충원해달라”고 요구했다.

시위에 참여한 한 간호사는 “이미 간호사들은 너무 많이 기다렸다”며 “하루하루가 벅찬 상황에 놓여있는데 복지부에서 간호 인력 기준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으니 2개월을 더 기다리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작년 1월부터 3개 병원에서만 총 674명의 간호사가 사직했다”며 “인력 상황이 변하지 않는다면 오늘도, 내일도 그 숫자는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