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탈출·여고추리반 못 보나요?” 정종연 PD 퇴사 소식에 오열 중인 시청자들

By 이현주

tvN ‘대탈출’, ‘여고추리반’ 연출을 맡았던 정동연 PD가 CJ ENM을 떠났다.

갑작스러운 소식에 ‘대탈출’, ‘여고추리반’ 시청자들은 아쉬워하고 있다.

지난 4일 커뮤니티 더쿠에는 ‘정종연 피디 퇴사’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tvN ‘유퀴즈’ 캡처

게시물 작성자는 한 동료 제작진이 최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공개한 사진을 공유했다.

해당 사진에는 정종연 PD 송별회 장면이 담겨 있다.

촛불이 켜진 케이크 위에는 ‘JJY(정종연) 퇴사라니… 눈물이 나능겨(난다). 대탈출, 여고추리반’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다.

그 옆에는 정종연 PD로 보이는 남성의 캐릭터가 그려져 있다.

동료 제작진은 “눈물의 송별회”라는 코멘트도 덧붙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정 PD는 그동안 ‘대탈출’, ‘여고추리반’, ‘더 지니어스’ 등 굵직한 장르 예능을 선보여왔다.

‘대탈출’은 정해진 테마 공간을 탈출하는 어드벤처 버라이어티로 지난 2018년 시즌1을 시작으로 매해 새로운 시즌을 방송했다.

‘여고추리반’은 여고에서 벌어지는 수상한 사건과 그 속의 비밀을 파헤치기 위해 뭉친 추리반의 활약을 담은 미스터리 어드벤처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12월 시즌2를 공개했다.

앞서 지난 4월 정종연 PD가 CJ ENM에 사의를 표명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tvN ‘대탈출’ 시즌4 포스터
tvN ‘여고추리반’ 시즌2 포스터

당시 사표가 공식적으로 수리된 상태는 아니지만 향후 거취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정종연 PD는 퇴사를 확정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누리꾼들은 “아니 대체 왜 ㅠㅠ”, “대탈출, 여추반 이제 못 보는 거야?”, “JJY 어디가…대탈출이랑 여추반 해야지ㅠㅠ”, “내 대탈출… 시즌5 한다면서…”, “여추반 기숙학교 해야지 어디가”라며 정종연 PD의 퇴사 소식에 아쉬움을 표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한편, 이와 관련 정종연 PD는 5일 오후 ‘여고추리반2’ 커뮤니티인 네이버 밴드 급식창고를 통해 “여러분들이 궁금해하시는 ‘대탈출’이나 ‘여고추리반’의 IP는 여전히 CJ ENM에 남아있기 때문에 제가 계속 저 두 프로그램을 제작할 수 있을지 여부는 온전히 CJ ENM의 결정에 달려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각 담당자들과 퇴사 여부와 관계없이 함께 하고자 하는 의지를 나눈 바 있기 때문에 멀지 않은 시기에 저 두 작품을 가지고 여러분들을 다시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여 후속편 제작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