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한 입만” 고기 먹방 중인 주인 향한 댕댕이의 애절한 구걸 작전

By 이현주

옆에서 고기를 맛있게 먹고 있는 주인을 본 강아지 한 마리.

너무 먹고 싶은 마음에 고기에서 눈을 떼지 못하며 애절한 눈빛을 보내는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자아낸다.

JTBC

지난 29일 JTBC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동영상 플랫폼 틱톡의 유저 마리나(‘@marina_che_va’)가 공개한 영상을 소개했다.

해당 영상은 지난 8일(현지 시각) 폴란드에서 촬영됐다.

당시 마리나는 가족들과 함께 바비큐 파티를 했다.

JTBC
JTBC

이때 테이블 한자리 차지한 반려견이 갑자기 애절한 표정을 짓기 시작했다.

눈으로 “나도 한 입만 주면 안 될까?”라고 말을 하는 듯 보였다.

녀석은 주인이 고기를 먹을 때도 다시 접시 위에 내려놓을 때도 모든 과정을 놓치지 않고 지켜보며 아련한 눈빛을 보냈다.

가족들은 녀석의 시선을 눈치챘지만 애써 모르는 척했다.

JTBC

그래도 녀석은 포기하지 않고 한참 동안 서운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녀석의 표정을 지켜본 가족들은 결국 웃음을 터트릴 수밖에 없었다.

영상을 접한 국내 누리꾼들은 “내가 고기 주고 싶다”, “저럴 땐 인간도 힘들단다”, “발까지 동동 굴렀어야지 바보야ㅋㅋㅋ”, “우리 집 멍멍이랑 똑같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