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 못 드린 짬뽕 두 그릇 값입니다” 현관문 앞에 놓인 익명의 돈 봉투

By 이현주

“본의 아니게 이사로 인해 식대 못 드리고 왔던 돈입니다. 죄송합니다.”

몇 년 전인지도 모르는 짬뽕 두 그릇 값이 뒤늦게 돌아왔다는 가슴 따뜻한 사연이 알려졌다.

이 사연의 주인공은 강원 춘천시 후평동에서 50년 가까이 중식당을 운영했던 김세환(76) 씨다.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사진 | 연합뉴스

2일 뉴스1에 따르면, 김 씨는 2주 전쯤 현관문 앞에서 뜻밖의 봉투를 발견했다.

봉투 안에는 지역 상품권 3만 원이 들어있었다.

봉투 뒷면에는 ‘예전 ○○○(식당 이름) 하셨을 때 짬뽕 두 그릇을 배달시켜 먹고 이사로 식대를 못 줘서 죄송하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반면 보내는 이의 이름은 쓰여 있지 않았다.

뉴스1

김 씨는 지난 1973년부터 47년간 중식당을 운영했다.

지역에서 큰 사랑을 받았지만, 건강상의 이유로 2020년 식당 문을 닫았다.

김 씨는 봉투를 발견하고 몇 차례 기존에 영업했던 상가를 찾아 수소문했지만 찾을 방법이 없었다.

김 씨는 “누구인지도, 언제인지 기억도 나지 않는 식대를 받으니 너무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라고 했다.

이어 “정말 누가 두고 갔는지 수소문했으나, 찾을 길이 없다. 만나면 꼭 감사 인사드리고 싶다”라고 밝혔다.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사진 | MBC ‘가화만사성’

그동안 오랜 기간 장사를 하면서 돈도 많이 뜯기고 식대도 못 받은 경우도 많았다는 김 씨.

그는 “이렇게 값진 선물을 받아 기쁘다. 아직도 우리가 사는 세상은 가슴이 따뜻한 사람이 많은 것 같다”라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김 씨는 봉투에 담긴 상품권을 포함해 금액을 보태 생활이 어려워 끼니를 거르는 학생들에 기부할 예정이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