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교환이 기부한 ‘유퀴즈’ 상금 덕분에 심장사상충 검사 받은 유기견 33마리

By 이현주

배우 구교환이 ‘유 퀴즈’에서 받은 상금을 한 유기견 보호소에 기부해 많은 이들에 감동을 준 바 있다.

며칠 후 해당 유기견 보호소는 구교환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지난 11일 경북 영양군의 한 유기견 보호소 인스타그램에는 보호 중인 유기견 33마리의 심장 사상충 검사 사진이 올라왔다.

검사 키트와 검사지 등이었다.

보호소 측은 “사료 예산도 부족한 열악한 보호소에서 심장 사상충 검사는 생각할 수 없는 일이었다”라며 구교환이 기부한 금액 덕분에 검사를 받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유기견보호소 인스타그램

진료 기록에 따르면 심장 사상충 검사는 총 33마리, 심장 사상충 유충검사는 1마리 진행했다.

검사 결과 1마리만 양성이고, 나머지 친구들은 전부 음성이 나왔다.

유기견보호소 인스타그램

보호소 측은 “10년 묵은 체증이 내려간 것 같다. 심장 사상충이 있는 걸 각오하고 입양한 입양자님들께 늘 마음이 좋지 않았다. 구교환 님 덕분에 아이들이 입양 길에 한 발짝 더 가까워졌다”라고 거듭 고마워했다.

구교환의 기부는 이미 방송을 통해 알려진 바 있다.

유기견보호소 인스타그램
유기견보호소 인스타그램

앞서 구교환은 지난 12월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방송 말미에 진행된 퀴즈 정답을 맞혀 받은 상금 100만 원을 유기견 보호소에 기부하며 첫 예능 신고식을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구교환의 선행은 ‘유 퀴즈’ 제작진이 자막을 통해 ‘상금은 경북 영양군 유기견 보호소에 기부하셨습니다’라고 밝혀 알려지게 됐다.

기부로 인한 선한 영향력에 많은 누리꾼의 칭찬이 이어졌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