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홈에서 아이맥을 주문했는데 ‘북한 평안남도 순천’으로 배송됐어요”

By 김우성

새로 출시된 ‘아이맥’을 주문하고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기다리던 한 누리꾼.

그런데 자신이 주문한 아이맥이 ‘북한’으로 배송되었다는 황당한 소식을 듣게 됐다.

지난 19일 한 누리꾼의 황당한 사연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사연에 따르면 누리꾼은 지난달 23일 애플 공식 홈페이지에서 신형 아이맥을 주문했고, 얼마 후 배송 중이라는 연락을 받았다.

온라인 커뮤니티

누리꾼은 배송 위치를 확인하기 위해 운송장 번호를 검색했다가 아이맥이 이상한 곳에 도착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한국이 아닌 중국 상하이에서 아이맥을 접수했던 것.

목적지를 확인하고는 더욱 놀랐다. 자신의 집인 전남 순천이 아닌 ‘북한 평안남도 순천’으로 배송될 예정이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처음에는 단순 오류라고 생각해서 곧 수정되리라 생각했지만, 아이맥은 어느새 평양에 도착해 있었다.

애플 코리아와 택배회사는 평양에서 다시 처리해 한국으로 배송해줄 거라고 말했고, 누리꾼 역시 그렇게 처리될 거라고 마지막까지 믿었지만, 다시 확인했을 때 아이맥은 북한 평안남도 순천에 배달된 것으로 처리되어 있었다.

누리꾼은 배송지를 ‘전라남도 순천시’로 설정한 사진을 공개하면서 “아이맥 영접하려고 책상도 사고, 기가인터넷도 깔았다. 보상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리고 지난 20일 누리꾼은 후기를 전했다.

후기에 따르면, 누리꾼은 배송업체에 연락했고, 배송업체는 주소지를 바꿔 다시 보내주겠다며 사과했다.

이어 미국 애플 본사에서도 전화가 왔다고 한다.

애플 관계자는 북한 지역 우체국에서 배송을 보류하고 해당 제품을 모두 뜯어 파헤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에 도착한 아이맥은 다시 회수돼 중국에서 재활용될 예정이라면서 “상품 가치가 떨어졌으니 새로운 제품으로 빠르게 발송해주겠다”고 약속했다.

배송지가 변경된 이유에 대해서는 ‘Korea, Republic of South’에서 ‘Republic of South’가 누락돼 직원이 착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애플

그리고 새로운 아이맥은 20일 오전 이미 경기도에 도착해서 누리꾼에게 배송되고 있었다.

누리꾼은 “잘못 인정하고 사과까지 받아서 단순 헤프닝 정도로 생각하기로 했다”면서 “저쪽에서도 UN 제재 위반한 거 알고 있어서 그런지 급히 처리해주더라”고 말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