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라지는 빙하에 홀로 낙오된 펭귄, 친구 걱정돼 발만 동동 구르는 펭귄 무리 (영상)

By 김우성

남극에서 갑자기 빙하가 갈라지기 시작한다. 그런데 펭귄 무리 중 한 마리가 그 빙하 위에 고립된다.

낙오된 펭귄의 운명은?

YouTube ‘Betch Video’

지난 9일(현지 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남극에 사는 펭귄 무리를 담은 영상이 최근 SNS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연구단체 ‘유럽연합(EU)을 위한 과학자들(Scientists for EU)’의 공동 설립자인 마이크 골즈 워디 박사 등이 이날 트위터와 인스타그램에 해당 영상을 올리면서 다시 화제가 된 것.

해당 영상에는 뒤뚱뒤뚱 걸어가는 한 펭귄 무리의 모습이 담겨 있는데, 선두로 가던 펭귄이 있는 빙하가 갑자기 갈라지기 시작한다.

YouTube ‘Betch Video’

다른 펭귄들은 급히 피했지만, 낙오된 펭귄은 갈라지는 빙하에 홀로 남았고, 이 모습을 촬영하던 사람들은 안타까운 상황에 소리를 지른다.

절체절명의 순간, 낙오된 펭귄은 아직 빙하가 붙어 있는 곳까지 최선을 다해 뛰어가더니, 완전히 갈라지기 직전 빙하와 빙하 사이를 점프했고, 다행히 건너는 데 성공했다.

하마터면 바다로 떠밀려갈 뻔한 펭귄은 친구들이 있는 곳으로 쪼르르 달려갔고, 낙오된 펭귄을 걱정하던 친구들도 격하게 환영해줬다.

YouTube ‘Betch Video’
YouTube ‘Betch Video’

해당 영상은 원래 미국 해안 경비대 소속인 데릭 문손이 지난 2018년 6월 처음 올린 것이다. 당시 그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가 남극에서 촬영한 영상 중 가장 좋아하는 영상”이라는 설명과 함께 30초가량의 영상을 공개했다.

한편 이번에 다시 공개된 영상은 트위터에서 500만 조회수를 기록했고, 인스타그램에서는 360만명 이상이 ‘좋아요’를 눌렀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