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20대 여성 “모더나 백신 맞고 한 달 만에 머리카락 다 빠져”

By 김우성

일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모더나 백신을 맞은 뒤 탈모증에 걸렸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31일 A 씨(28)는 블로그를 통해 모더나 백신 1차 접종 이후 한 달간 자신이 겪은 끔찍한 일을 공개했다.

지난 6월 29일 A 씨는 모더나 1차 접종을 받았다. 접종 당일 발열은 없었으나, 밤에 잠에서 깰 정도로 팔에 심한 통증이 있었다고 했다.

사흘째인 7월 1일, 몸에서 두드러기가 났다. 그리고 이날부터 머리카락이 눈에 띄게 빠지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는 환절기 탓이라고 생각했다.

A 씨 블로그 캡처

그런데 다음날 욕실 배수구에 머리카락이 수북이 쌓여 있었다. 치우려고 집은 머리카락 뭉텅이는 크기가 주먹만 했다.

집 안을 청소할 때에도 어디 숨어 있었는지 끊임없이 머리카락이 나왔다.

7월 7일, A 씨는 병원을 찾았다. 그냥 지나칠 수 없는 수준으로 머리카락이 빠졌다.

이날 촬영한 사진을 보면 머리를 들출 때마다 훤히 드러나는 두피를 확인할 수 있다.

7월 14일부터 가발을 쓰고 출근하기 시작했다. 사진 속 A 씨의 상태는 매우 심각해 보인다. 머리카락을 들추지 않아도 두피가 휑해 보였다.

A 씨 블로그 캡처

백신 접종 후 약 3주가 지난 7월 21일, 머리카락은 이제 겨우 몇 가닥만이 남아 있었다.

A 씨는 “병원에서 두피에 바르는 스테로이드성 연고를 처방받고 꾸준히 바르고 있다”면서 “모공에서는 머리카락이 자라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안심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나는 평소 건강했다. 혈액검사 등 각종 검사에서 탈모증이 될 수 있는 원인이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백신 접종 직후부터 머리가 빠지기 시작했고 대머리가 됐다. 백신이 원인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병원에 이 사실을 알렸지만, 백신과 탈모의 인과관계를 증명할 수 없는 상황이다. 탈모의 원인이 백신인지를 증명할 수 없어 답답하다”고 호소했다.

A 씨 블로그 캡처

A 씨는 지난 8일 “두피가 마르고 있다. 상태가 좋지 않다”면서도 “머리카락을 자라게 하는 데 도움이 되는 정보를 알려주신 분들께 감사하다”고 근황을 알렸다.

한편 백신 부작용으로 탈모의 가능성이 제기된 바 있으나, 아직 탈모와 백신의 관계성은 임상시험 등에서 밝혀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