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유상철에 애도 표하지 않았다며 남편 박지성에 악플 쏟아지자 분노한 김민지

By 이현주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민지가 남편 박지성을 향한 악플러들에 분노를 표했다.

김민지는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박지성의 조문 논란에 대한 심경을 토로했다.

그는 “예전부터 그런 글들을 보내는 분들이 많이 있었다. 남편의 노력을 성실을 친분을 슬픔을 한 인간의 삶을 취재해 중계하고 증명하라는 메시지들 말이다”라며 운을 뗐다.

김민지 인스타그램

이어 “본인이 접한 부분적인 기사나 인증샷이 세상의 전부라고 인식하고 있는 유아기적 자기중심적 사고에서 기인한 황당한 요구가 대부분이라 응답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김민지는 “유감이지만 전 인증을 위한 사진을 찍어 전시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개인 영역을 누군지도 모르는 그분들에게 보고해야 할 이유가 저에게나 남편에게 도무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요? 조화 인증샷을 찍으라고요? 도대체 어떤 세상에 살고 계신 거냐.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말아라”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면서 이번 일로 피로감을 느낄 팬과 유튜브 구독자에게 사과하며 해당 글은 곧 삭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7일 ‘축구영웅’ 故 유상철 전 감독은 췌장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

고인과 함께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를 만들어낸 박지성은 현재 가족들과 영국 런던에 거주 중이다.

따라서 이들 부부가 故 유상철 전 감독의 빈소를 방문하는 일은 현재로서는 불가능하다.

연합뉴스

이러한 상황에도 일부 누리꾼들은 박지성이 빈소를 찾지 않았다며 비난 댓글을 남겼다.

김민지 글이 게재된 후 박지성은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을 통해 조의를 표했다.

김 부회장은 “영국에 있는 박지성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어드바이저가 직접 연락해 ‘참석하지 못해 죄송하다. 유 전 감독을 잘 보내드리길 부탁하고 추후 찾아뵙고 인사를 드리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박지성은 한국에 들어오면 유 전 감독이 잠든 충북 충주시 진달래메모리얼파크를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