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비난해달라” 김정민 선수 부진 논란에 정정용 감독이 한 말

By 김 연진

한국 축구 역사상 최초로 FIFA 월드컵 준우승을 일궈낸 정정용 감독과 태극전사들이 뜨거운 환호를 받으며 오늘 오전 귀국했다.

17일 오전 6시 30분께 대한민국 U-20 축구대표팀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고국으로 돌아왔다.

U-20 축구대표팀은 취재진과 팬들의 환호 속에 모습을 드러냈다.

아쉽게도 월드컵 결승전에서 좌절했지만, 최선의 다하며 한국 축구의 미래와 가능성을 충분히 보여줬다.

연합뉴스

하지만 일각에서는 축구대표팀을 비난하는 여론도 일었다. 결승전에서 보여준 경기력에 대해 특정 선수에 대한 비난과 지적이 끊이질 않았다.

특히 김정민 선수가 경기 직후 경기력 논란에 휩싸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경기장에서 산책하는 줄 알았다”라고 말하며, 김정민 선수가 제 기량을 펼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정정용 감독은 “축구에 관해 비난과 비판의 목소리가 있다”라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이어 “우리 선수들은 아직 성인 대표팀 선수들이 아니다. 비난을 한몸에 받기에는 너무 어리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지도자인 저에게 (비난을) 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정정용 감독은 결승전 직후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도 선수들을 감싸는 발언을 한 바 있다.

그는 인터뷰에서 “감독인 제가 부족해서 결승에 패배했다.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전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