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아내를 대역으로 써주세요!’ 영화 키스신에 사랑꾼 토르의 요청

By 정경환

2013년 개봉된 영화 토르 두 번째 시리즈인 ‘다크월드’에 키스신을 토르(크리스 헴스워스)의 아내가 키스신 대역으로 출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헴스워스 SNS

영화 속 연인 토르와 제인(나탈리 포트만)은 서로를 끌어안으며 진한 키스를 나누는 장면을 촬영하게 된다.

당시 재촬영을 위한 홍콩을 방문했던 촬영팀 중 나탈리 포트만은 스케줄이 맞지 않아 함께 할 수 없었다.

(좌)나탈리포트만 (우)헴스워스/영화 ‘토르: 천둥의 신’

‘다크월드’의 감독인 앨런 테일러 감독은 대역이 될 여성을 준비 시켰으나 헴스워스는 “저쪽에 제 부인이 있다 심지어 나탈리 포트만과 키도 같다”고 말했다.

결국 아내 엘사 파타키는 가발과 복장을 착용하고 키스 대역을 하게 됐다.

영화 ‘토르: 다크월드’

지난 2017년, 헴스워스가 잡지사 W와의 인터뷰에서 사실을 알려 사람들을 놀라게 만든 이 장면은 아쉽게도 영화 종료 후 쿠키영상으로만 볼 수 있었다.

그러나 너무도 잘 어울리는 이 둘의 ‘진짜 연인’ 키스신은 영화 속 키스 명장면으로 오랫동안 회자되지 않을까 싶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