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청소년들 위해 1억원 기부하고 ‘아너스 클럽’ 회원된 가수

By 김연진

가수 태연이 적십자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스 클럽’ 회원이 됐다.

지난 8일 대한적십자사는 본사에서 태연의 ‘레드 크로스 아너스 클럽(RCHC)’ 가입식 및 전북지사 1억원 기부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로써 태연은 132번째 RCHC 회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태연이 기부한 금액은 1억원으로, 취약계층 여학생들의 보건 및 위생용품을 지원하는 데에 쓰일 계획이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TaeYeon(@taeyeon_ss)님의 공유 게시물님,

태연은 “어려운 환경에 처한 청소년들을 위해 기부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를 통해 어려움에 처해 있는 이웃을 돕는 적십자 활동을 접해온 것이 기부의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고향인 전북 지역에서 여성, 아동, 청소년에게 도움이 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끝으로 “좋은 곳에, 의미 있게 사용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RCHC는 1억원 이상 기부액을 완납했거나, 5년 이내 납부를 약정한 개인 기부자들이 가입할 수 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