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촬영 중 코로나 확진자와 밀접 접촉해 자가격리

By 윤승화

유재석이 촬영 중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해 자가격리를 시작했다.

23일 유재석의 소속사 안테나 측은 공식 입장문을 내놓고 “오늘(23일) 유재석이 MC로 출연 중인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의 스태프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유재석을 비롯한 관련 스태프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으며, 유재석은 보건당국의 방침에 따라 이날부터 자가격리에 돌입했다.

현재 유재석은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아래 유재석 소속사 안테나 측의 입장 전문이다.

SBS 방송 화면 캡처

안녕하세요 안테나 입니다.

오늘(23일) 유재석이 MC로 출연 중인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의 스태프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유재석을 비롯해 관련 스태프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이에 유재석은 보건당국의 방침에 따라 오늘(23일)부터 자가격리에 돌입했으며,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안전 관리에 최선을 다했지만 갑작스러운 소식에 놀라셨을 많은 분들께 걱정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당사는 유재석의 예정돼 있던 스케줄 또한 조율 중이며, 향후 보건당국의 방침에 따라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