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m 다리’ 밑으로 떨어졌는데도 멀쩡한 신봉선 스마트폰의 정체 (영상)

By 김연진

50m 다리 위에서 바닥으로 떨어져 버린 스마트폰. 모두가 스마트폰이 박살 났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모두의 예상이 빗나갔다. 스마트폰은 멀쩡하게 작동했고, 심지어 액정조차 깨지지 않은 상태였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기적의 스마트폰’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으로 쏟아졌다.

채널A ‘로컬 크리에이터 특급주무관’

최근 각종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채널A의 예능 프로그램 ‘로컬 크리에이터 특급주무관’의 한 장면이 공개되면서 화제를 모았다.

해당 방송편은 지난 29일 전파를 탄 것으로, 신봉선과 김민교가 충북 증평군의 좌구산휴양랜드 구름다리에서 지역 홍보 영상을 촬영하는 모습을 담았다.

이날 신봉선은 50m 높이의 구름다리 위에서 뛰어가는 장면을 촬영했는데, 이 과정에서 주머니에 있던 스마트폰이 튕겨져 나오고 말았다.

바닥을 뒹굴던 스마트폰은 결국 구름다리 밑으로 떨어졌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돌발 상황에 촬영은 급히 중단됐다.

신봉선은 당황한 듯한 모습을 보이다가 이내 울부짖으며 속상함을 드러냈다.

그런데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50m 아래로 추락한 스마트폰이 멀쩡하게 작동하는 것이었다.

신봉선은 “박살 안 났대요”라며 재빨리 스마트폰을 확인했다. 실제로 스마트폰은 정상적으로 작동했고, 원래 있던 액정 부분의 파손 흔적을 제외하면 완전 멀쩡했다.

채널A ‘로컬 크리에이터 특급주무관’

신봉선의 스마트폰은 LG전자의 한 제품인 것으로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LG전자 홍보팀이 못한 것을 신봉선이 해냈다”라고 입을 모으며 해당 스마트폰에 대한 극찬을 쏟아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