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과 소통하고 싶다”…학생들과 서로 ‘반말’로 대화하는 선생님

By 김 연진

교복을 입은 학생들과 서로 반말을 하며 지내는 한 중년 남성이 있다.

중년 남성은 자신과 나이 차이가 크게 나는 학생들과 마치 친구처럼 편하게 대화를 하면서 어울렸다.

이 남성의 정체는 무엇인가. 알고 보니 그는 학생들의 ‘선생님’이었다.

교사와 학생들이 서로 반말을 하게 된 사연이 공개됐다.

SBS 스페셜

지난 14일 방송된 ‘SBS 스페셜’에서는 “왜, 반말하세요?” 특집으로 한 고등학교 선생님을 소개했다.

이날 방송의 주인공은 한 고등학교에서 수학 교사로 재직 중인 이윤승(40)씨였다.

그는 자신이 가르치는 학생들과 서로 반말로 대화하며 지냈다.

SBS 스페셜
SBS 스페셜

학생들은 이씨의 이름을 부르면서 “사진 찍어달라”고 말하거나, “맞아, 맞아”라면서 반말로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이렇게 학생들과 반말로 대화하는 이유에 대해 이씨는 과거 경험을 토대로 입을 열었다.

그는 “학생들과 상담을 하는데 그사이에 벽이 느껴졌다”라며 “소통을 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좋을지 고민하다가 (반말 대화를) 시작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학생들이 자기 생각을 참지 않고 말할 때가 제일 좋다”라고 전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