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싫어하던 우리나라 구미호 요괴가 한 꼬마한테는 ‘초코빵’ 사준 이유

By 윤승화

옛날 옛적, 백두 산간에 산신인 구미호가 살고 있었다.

검둥이라고 이름 붙인 작은 강아지 한 마리와 행복하고 평화롭게 살고 있었던 구미호 요괴.

사람들은 개간과 개척을 위해 산을 불태웠고, 구미호는 불길 속에서 서둘러 연약한 강아지 먼저 피신시켰다.

어리고 연약해도 충성심만큼은 강했던 강아지는 주인을 두고 혼자 갈 수 없어 불길에 휩싸인 산으로 다시 돌아왔다. 그리고 주인 옆에서 눈을 감는다.

tvN ‘구미호뎐’
tvN ‘구미호뎐’

사랑하는 강아지를 잃은 이 구미호 신은 그때부터 자연을 파괴하는 사람들을 증오하게 됐다.

600년이 흘렀다. 구미호는 600년 동안 사람을 괴롭히는 즐거움으로 시간을 보냈다.

어느 날, 사람의 모습을 하고 길을 걷던 구미호 앞에 한 어린 꼬마가 갑자기 나타났다.

애초에 사고를 당할 구미호도 아니었건만, 지나가는 오토바이가 위험하다며 구미호를 반대편 길가로 밀쳐낸 꼬마는 자기가 구해준 것처럼 생색까지 냈다.

tvN ‘구미호뎐’
tvN ‘구미호뎐’

“나 좀 멋있었죠?”

인간 중에서도 시끄러운 어린아이를 제일 싫어하는 구미호는 인상을 팍 찡그리며 아이를 떨쳐냈다.

그때 마침 구미호에게는 호랑이 눈썹이 있었다.

호랑이 눈썹이란 눈에 갖다 대면 상대방의 전생이 보이는 우리 전설 속의 물건이다.

tvN ‘구미호뎐’
tvN ‘구미호뎐’

“너 옛날 같으면 내 손에 죽었어. 저출산 시대라 특별히 봐주는 거지”

그렇게 호랑이 눈썹을 쓱 껴본 구미호는 꼬마의 전생을 보게 된다.

자신이 키우던 검둥이 강아지였다.

600년 만에 소중한 가족, 강아지를 다시 만난 구미호.

tvN ‘구미호뎐’
tvN ‘구미호뎐’

눈물이 왈칵 터진 구미호는 다가가 꼬마를 안으려다, 멈춰서며 바로 돌아섰다.

“내가 또 저런 미물에게 마음을 줄 것 같냐. 하필 인간으로 태어나서는”

그런 구미호를 끝까지 쫓아오는 꼬마였다.

더 이상 무언가를 지켜주고 싶지 않았다. 수명도 짧아 마음을 주고 싶지도 않았다. 사람으로 환생한 것도 마음에 들지 않았다.

tvN ‘구미호뎐’
tvN ‘구미호뎐’

그러나 차마 발길이 떨어지지 않았던 구미호는 결국,

밥심으로 사는 민족의 토종 요괴답게 맛있는 초코빵을 꼬마에게 사 먹였다.

이같은 내용은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드라마 tvN ‘구미호뎐’에 등장하는 내용이다.

한국 설화나 전설을 알리려는 의도로 제작된 해당 드라마에는 전통 요괴 등 우리 민족만의 이야기가 잘 녹아있어 큰 호평을 받고 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