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에 공개되지 않은 포방터 돈가스집의 충격적인 ‘진짜’ 이사 이유

By 윤승화

골목식당포방터 돈가스집이 정든 포방터 시장을 떠날 수밖에 없었던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

지난 18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포방터 돈가스집이 끝내 서울 포방터 시장을 떠나 제주도로 이사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앞서 포방터 돈가스집은 돈가스집 근처에 대기 손님이 몰리면서 불편을 겪은 인근 주민들의 민원 때문에 이사를 결정했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이날 백종원은 “현재 알려진 이사 이유는 이유 중 하나일 뿐”이라며 “제가 이사를 권한 건 두 번째 이유 때문”이라고 밝혔다.

백종원조차 이사를 권했다니, 대체 어떤 이유일까.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은 “이 동네에서 말도 안 되는 일이 벌어졌었다”고 귀띔했다.

이후 백종원과 김성주, 정인선 등이 나눈 대화 내용은 음소거 처리로 편집돼 방송에는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세 MC의 표정은 그대로 전파를 탔는데, 이들의 얼굴은 충격 그 자체였다.

백종원은 “말이 안 된다. 나도 처음엔 안 믿었다”며 “심지어 가게에 와서 ‘당신 백종원한테 이용당한다고, 당신 백종원이 책임져줄 것 같냐’고 그러더란다”고 전했다.

그래서 백종원은 돈가스집을 책임지기로 했다. 이번에 돈가스집 사장 부부는 백종원이 제주도에서 운영 중인 호텔 옆에 새로 가게를 차렸다.

아무튼 결국 떠나게 된 건 두 번째 이유 때문인데, 어두운 속사정을 들은 정인선은 “저는 사실 이사 간다고 해서 ‘좋은 소식 아닌가’ 생각했었다”며 속상해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