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현이 치매 걸린 할머니에게 했던 ‘착한 거짓말’, 전국의 손주들을 엉엉 울렸다 (영상)

By 김연진

개그맨 김준현이 치매에 걸리셨던 할머니를 위해 ‘착한 거짓말’을 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김준현은 할아버지인 척 연기하며 할머니와 전화 통화를 했었다.

무뚝뚝한 할아버지가 절대 하지 않았을 말, ‘사랑한다’는 말까지 전해드렸다고. 그 말을 듣고 할머니는 진짜 할아버지인 줄 알고 소녀처럼 부끄러워하셨다.

MBN ‘더 먹고 가’

최근 MBN ‘더 먹고 가’에 출연한 김준현은 돌아가신 할머니 이야기를 고백했다.

그는 “최근에 문득 할머니가 만들어주신 된장찌개, 노각 무침이 너무 먹고 싶어졌다. 할머니의 음식을 언제까지나 계속 먹을 수 있을 줄 알았는데, 할머니가 돌아가시고 못 먹게 됐다”고 털어놨다.

“할머니가 언제 가장 그립냐”는 질문에 김준현은 “문득, 문득 그립다”라고 답했다.

MBN ‘더 먹고 가’
MBN ‘더 먹고 가’

이어 “할머니가 치매에 걸리셨었는데… 편찮으신 거고 병은 맞지만, 손주 입장에서는 오히려 행복한 마무리를 하셨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할아버지가 옆 동에 따로 계셨는데, 할머니가 갑자기 할아버지 생각이 나셨는지 ‘아~ 그 자식한테 전화 좀 해봐’라고 하시더라”고 전했다.

그때 김준현은 생각했다. 자신이 할아버지인 척 연기하며 할머니와 전화를 하자고. “내 휴대폰으로 전화해서 할머니께 드리고, 저쪽 방에 가서 할아버지인 척 연기하면서 전화를 받았다”.

할머니는 진짜 할아버지와의 통화인 줄 알고 “밥은 드셨나…”라며 수줍게 말씀하셨다. 편찮으신 와중에도 할아버지가 걱정이 되셨던 모양이다.

MBN ‘더 먹고 가’
MBN ‘더 먹고 가’

할머니와 통화를 이어가던 김준현은 “밥은 먹었고? 잘 지내고, 사랑한다”며 할아버지인 척하며 사랑 고백을 해드렸다.

김준현은 “아직도 그 생각을 하면 뿌듯하다. 할머니는 대답 없이 계속 수줍어만 하셨다. 할아버지라면 절대 하지 않으셨을 말을 해드렸다”라고 전했다.

또 “전화가 끝나고 나서도 할머니는 계속 쑥스러워하시더라. 그 모습이 너무 귀여웠다”라며 그리운 할머니를 떠올렸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